Home > 커뮤니티 > 관련뉴스
*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제 목 아직은 따뜻한 세상…빗속의 5000명 의인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15 조회수 384
          

소아암을 앓고 있는 5살 소년을 구하기 위해 5000명 가까운 영국인들이 빗속에서 몇 시간 씩 줄을 섰다.

영국의 대중지 '데일리 메일'의 온라인 판인 '메일 온라인'은 지난 3일(현지시간) 급성 백혈병에 걸린 오스카라는 소년에게 줄기세포를 기증하러 전국 각지에서 몰려온 4885명이 소년의 학교 앞에 검사를 위해 줄을 섰다고 5일 보도했다.

 

▲ 5살 소아암 환자에게 줄기세포를 기증하러 온 사람들이 빗속에서 줄을 선 채 기다리고 있다.[메일 온라인]
 
잉글랜드 우스터에 사는 5세 소년 오스카는 지난해 12월 소아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했다.

혈구를 만드는 조혈모세포가 성숙되는 단계에서 암으로 변이돼 증식하는 소아급성 백혈병은 세포의 증식과 성장이 빨라 항암치료나 줄기세포 이식 등의 치료법을 필요로 한다.

 

오스카는 그동안 20 차례의 수혈과 4주간의 화학치료를 받았다.

 

▲ 소아암 치료를 받고 있는 오스카군이 병원내 벤치에 걸터앉아 환하게 웃고 있다. [메일 온라인]


오스카의 부모는 아들과 조직이 일치하는 줄기세포를 이식해 줄 사람을 찾아 나섰다. 제한된 시간에 많은 사람이 줄기세포 기증 등록에 동참해주기를 뜻에서 '오스카를 위해 손을 맞잡고'라는 캠페인을 준비했다.

이 캠페인은 오스카가 다니던 핏매스턴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펼쳐졌다.

그리고 지난 2일과 3일, 영국 전역에서 4800명이 넘는 사람들이 5살 소년을 위해 전국에서 몰려왔다. 이들은 캠페인이 열리는 초등학교를 직접 찾아 조직검사에 동참했다.

 

 

첫날인 2일에는 마침 비가 내려 조직세포 기증 희망자들이 비를 맞아가며 학교 밖에 줄을 서기도 했다. 

 

▲ 조직세포 기증 희망자들이 학교에서 세포조직 일치 검사를 받고 있다.[메일 온라인]

골수기증등록기구인 DKMS에 따르면 한 사람과 일치하는 조직을 찾기 위해 조직검사 등록에 참여한 최대 규모는 2200명이며, 오스틴과 조직검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이 기록을 경신하는 주인공이 됐다.

현재 오스카가 입원 중인 병원측은 기증 신청자 중 오스카와 비슷한 줄기세포 조직을 지닌 사람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조직이 일치하는 기증자를 찾는 것은 복권에 당첨되는 일만큼이나 쉽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줄기세포 기증 성사 여부를 떠나 영국인들이 병마에 시달리는 어린 소년을 위해 보여준 온정은 날로 각박해져가는 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던지고 있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소아암 어린이 위한 머리카락 기부, '어머나 운동본부' 공... 2019.03.24
[육군12사단] “내 작은 머리카락 기부가 소아암 환자 희망... 2019.03.15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287   홈플러스 e파란재단, 소아암 환화 돕는 기부 영상 캠페인 관리자 2020.02.19 52
286   소아암 환자에 모발 기부 의료정보관리사 관리자 2020.02.14 90
285   '헌혈·모발기부' 세종대왕함 부사관 3명…"도울 수 있어 ... 관리자 2020.02.14 85
284   “소아암환자에 보탬” 수년 기른 머리카락 기부한 20대 ‘... 관리자 2020.02.14 83
283   우크라이나, 어린이 암환자 위한 머리카락 기부 캠페인 관리자 2020.02.14 78
282   '어머나 운동을 아세요'…소아암 환자에 머리카락 기부한 ... 관리자 2020.02.13 99
281   김보성 아내, 3년간 기른 머리카락 35cm 기부 '훈훈' 관리자 2020.02.13 79
280   소아암 환자 위해 2년 기른 머리카락 기부한 여순경 관리자 2020.02.13 76
279   해병대 1사단 천혜옥 중사, 소아암 환자에 모발 기증 관리자 2020.02.12 100
278   오빠 투병 지켜봐… 모발기부 '버킷리스트' 중 하나 관리자 2020.02.12 105

서울특별시 성북구 대사관로 8길 42, 호운관 306호 TEL 02. 525. 5875 FAX 02. 525. 5879
EMAIL kat5875@hanmail.net
고유번호증 120-82-08923 대표자: 김영배 법인명 : (사) 한국가발협회
COPYRIGHT Korea Association of Trichologists. ALL RIGHTS Reserved